영등포구, 우리아이 초등돌봄, 든든한 아이랜드에 맡기세요! 국민의소리 임채완기자

2021-01-13 




영등포구우리아이 초등돌봄든든한 아이랜드에 맡기세요국민의소리 임채완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새해를 맞아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시설 아이랜드’(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이용 아동 상시 모집에 나섰다.

   

아이랜드는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종일 돌봄뿐만 아니라 아이와 학부모 스케줄에 맞춰 시간제 돌봄일시 돌봄 등 틈새 돌봄이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다.

   

현재는 코로나19로 휴원 조치 중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학 중 운영시간을 적용해 긴급돌봄을 운영하고 있다.

   

아이들은 이곳에서 놀이독서신체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학습 위주가 아닌 휴식이 있고창의적이고 놀면서 배우는 프로그램을 지향한다현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부 프로그램과의 연계 대신 개별 활동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아이랜드 전체는 구 직영으로 운영되는 만큼 돌봄서비스의 품질도 믿을 수 있다구는 사회복지 경력이 풍부하고 보육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센터장과 돌봄교사를 시설에 상주시켜 아동 돌봄에 힘쓰고 있다.

   

이용 정원은 20~25명이다학기 중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방학 중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코로나 긴급돌봄 운영시간은 방학 중 운영시간과 동일하다일부 센터의 경우 오전 8시부터 운영지역의 돌봄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용 아동은 상시 모집하며부모 소득에 관계없이 지역 내 만 6세부터 12세 이하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정원 초과 시에는 맞벌이 가정의 자녀와 저학년 아동을 우선 선발한다.

   

구는 2021년에도 아이랜드를 추가 설립하며 지역사회 돌봄 수요를 충족시키고 돌봄 공백을 해소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2019년 10월 아이랜드 1호점이 첫 문을 연 이후 8호점까지 개소하며 지역 돌봄공백 해결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이들은 즐겁게 뛰어놀 수 있고부모님들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촘촘한 영등포형 돌봄체계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