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문재인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대표 서울포털 국민의소리TV 한국신문방송인클럽

2019-04-09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어제(8일)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두 사람 모두 장관 적임자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회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은 10명으로 늘었습니다. 임명된 장관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오늘 청와대 앞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같은 여야의 대치로 어제부터 시작된 4월 임시국회는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조차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역대 정부에 비해 소위 '임명 강행'이 많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여소야대 속에서 그만큼 야당이 반대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대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순방 가기 전이라도 인사 검증 실패의 핵심 원인이자 무책임의 상징이 된 조국 수석의 경질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김연철·박영선 장관 후보자 임명을 기어코 강행하고 인사 실패자 경질을 요구한 야당 요구에는 답이 없다"라며 이같이 말한 뒤 "조국 귀책과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 부적격하다는 의사를 보여준 국민 여론까지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그동안 드러난 막말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이라며 "남북관계와 한미동맹 인식이 매우 잘못된 완벽한 부적격자"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황 대표는 "엄중한 남북관계 현실에 이런 사람이 통일부장관 한다면 한미동맹은 붕괴위기, 남북관계는 심각한 비정상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