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남양유업 황하나 허경렬청장 국민의소리 한국신문방송인클럽

2019-04-16 



경찰이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의 신체와 자택 등에 대해 16일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경찰은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휴대전화 등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 씨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 이후 마약류 투약 혐의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황 씨로부터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지난주 박 씨가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나 수사 등을 통해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박씨는 기자회견에서 황하나와의 결별 이후 잦은 협박으로 우울증에 시달렸으며 마약 사건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가 자신의 연예인 생명을 걸고 기자회견까지 한 상황에서 그의 마약투약 혐의가 사실인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수정